뛰어난 가성비의 4인치 모니터 스피커 ‘Artesia M200’

0

첫 인상

합리적인 가격대의 오디오 인터페이스와 헤드폰을 출시해 많은 관심을 받은 신생 브랜드 ‘Artesia’사에서 이번엔 프로듀싱 입문자들을 겨냥한 10만 원 초반대라는 획기적인 가격대의 모니터 스피커 ‘Artesia M-200’을 출시해 눈길을 끌었다. Artesia는 “가격대비 높은 해상도의 사운드와 최소한의 투자로 정확한 스튜디오 청취 환경을 조성한다”를 M-200의 강점으로 내세웠으며, 기본적인 스펙은 4인치 우퍼와 30W의 출력, 0.75인치의 실크돔과 HF Driver 트위터 및 Class-D 스테레오 앰프를 탑재하고 있다. 

필자는 ‘M-200’ 스피커를 해외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 알게 됐는데, 사람들에게 훌륭한 가성비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고 개인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을 좋아한다는 점, 마침 집에서 쓸 스피커가 필요했던 찰나에 필자에게 M-200은 적절한 선택이라고 생각했다. 10만 원대의 가격이었기에, 처음에는 Britz 고급형이나 Logictec 같은 컴퓨터 스피커 수준에서 큰 기대를 안 했지만 실제로 써본 결과 기대 이상의 성능을 보여주었다. 

후면부

비교적 저가의 모니터 스피커임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가격대의 모니터 스피커에서 보기 힘든 TRS 인풋을 탑재하고 있으며, 그 외에 RCA 인풋, 볼륨 노브, 전원 단자 및 전원 스위치로 심플한 후면부를 갖고 있다. M-200은 처음부터 한 조의 스피커로만 판매되기 때문에 왼쪽과 오른쪽이 정해져 있으며, 한쪽에는 Amplifier가 내장되어 있고 다른 한쪽은 Passive Speaker이기 때문에 전통적인 스피커 케이블로 연결해야 한다. 이로 인해 각각의 스피커에 전원을 연결하는 다른 모니터 스피커보다 쉽게 하나의 전원선으로 연결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제조사 측에서는 음향적인 무리 없이 원가절감을 할 수 있어 보다 더 저렴한 가격이 가능하지 않나 싶다. 그리고 고가의 모니터 스피커에서는 양쪽 스피커가 같은 성능을 유지하기 위해, 그리고 언제든지 교체 및 수리를 위해서 1개 단위로 판매하고 있지만, M-200 같은 경우는 워낙 저렴한 가격이기에 간단히 새로 사버리면 그만이다.  

디자인

디자인 같은 경우엔 올 블랙으로 매우 깔끔하고 모던한 느낌이다. 또한, 전면부에 전원 여부를 나타내는 LED 점등과 Artesia의 로고를 볼 수 있으며, 10만 원대 초반이라는 가격대에서 보기 힘든 놀라운 견고함과 훌륭한 마감을 보여준다.

청음 소감

청음 소감은 일반 PC 스피커에서 느끼기 힘들었던 고음의 선명함과 충실한 저음, 악기의 정위감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가격대가 가격대 인지라, 시중에서 많은 프로듀서가 많이 사용하는 KRK, Genelec, ADAM 스피커보다는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이 정도면 프로듀싱을 처음 시작하는 유저나 진지하게 음악청취를 해보고 싶은 스피커 입문자들에게는 딱 맞는 제품이라고 생각됐다. 또한 이미 고가의 스피커를 갖고 있는 프로 뮤지션에게도 M-200은 서브 스피커로서도 훌륭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만큼 플랫한 사운드를 보여준다. 필자도 작업실에선 Genelec과 Krk, Yamaha 등의 스피커로 작업하고 있지만, 이 스피커를 하나 더 구입해 집이나 작은 공간에서 아주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다. 

개인적인 소감

프로듀서를 꿈꾸는 많은 학생이 필자에게 어떤 스피커를 처음 사야 하냐고 물어보면 지금까지는 Yamaha, Presonus 등의 중저가 모델들을 추천해주곤 했지만, 필자가 M-200에 대해 이리저리 살펴보고, 다양한 방면에서 사용해본 결과 “정말 훌륭한 가성비의 스피커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Share.

About Author

Comments are closed.